당뇨에 대한 거의 모든 것

당뇨에 대한 거의 모든 것

당뇨에대한 거의모든것입체북

기본정보

지은이 게리 눌

옮긴이 김재경

펴낸곳 처음북스

정가 16,000원

분량 408페이지

판형 신국판

출간일 2014년 4월 22일

ISBN  979-11-85230-16-0  03510   ( 9791185230160  )

 

분류

국내도서 – 건강/취미/실용 – 질병과 치료법

국내도서 – 건강 – 질병치료/예방 – 성인병

책 소개

당뇨는 치료될 수 있다

인삼과 알로에가 혈당치를 정상화시킨다는 것을 아는가? 예방접종이 아동 당뇨의 증가와 연관돼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해 본 적 있는가?

사람들은 몇 년 후에 걸릴 병을 상담하러 병원에 오지 않는다. 사람들이 병원에 찾아갈 때는 바로 병에 걸려서 치료가 어려워지기 시작한 그 이후다.

전인(holistic) 치유를 주장하는 이 책은 적어도 몇 년 후에 당뇨병 때문에 병원에 갈 일은 없게 해줄 것이다. 당뇨의 원인과 예방, 대증요법, 그리고 당뇨에 대해 궁금해했던 것을 이 한 권으로 해결할 수 있다.

 

차례

머리말

Chapter1. 당뇨 밀어내기

Chapter2. 전통적 치료법

Chapter3. 자연치료

Chapter4. 전문가가 말한다

Chapter5. 백신이 당뇨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가

Chapter6. 비만은 죄가 아니다

Chapter7. 달콤한 자살

Chapter8. 슈퍼 푸드

Chapter9. 변명은 이제 그만

저자소개

지은이 게리 눌

게리 눌 박사는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건강, 영양 전문가이다. 건강히 사는 법에 관해 70권이 넘는 책을 썼고, 평단의 찬사를 받은 백여 개 이상의 장편 다큐멘터리를 감독했다. 전국적으로 방송되는 가장 오래된 라디오 건강 방송 ‘게리 눌 쇼’를 진행하며, 뉴욕에 살고 있다.

옮긴이 김재경

김재경은 Parsons The New School for Design을 졸업하고, 뉴욕에서 화가 겸 프리랜서로 활동했다. 현재 번역 일을 하고 있다.

책속에서

오래 전 의학적 견해를 믿어온 사람에겐 깜짝 놀랄 소식으로, 근래의 많은 연구에서는 대다수의 당뇨병 환자가 ‘충분한 인슐린을 만든다’는 조사결과를 입증했다. 다만 인슐린이 올바르게  흡수가 안 될 뿐이다. 문제의 원인은 인슐린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세포가 둔감하거나 또는 저항성이 생겨 인슐린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다.

자연치료는 약이 아닌 생활방식을 치료 방법의 중점에 두고 있다. 자연치료를 한다고 해서 사람들이 사용하던 약이 크게 줄어들거나 없어질거라는 뜻이 아니다. 자연치료의 목표는 신체가 가능한 한 독립적으로 기능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것이다. 적절한 식단으로 혈당치를 낮게 유지하는 것을 예로 들 수 있다.

마늘은, 아니 더 정확하게 말해서, 마늘의 활성 성분인 알리움은 당뇨로 발생하는 모든 건강 문제에 도움이 된다. 연구들은 알리움이 산화 스트레스를 줄이고 혈압을 내리는 동시에 심혈관계질환의 발생을 감소한다고 말한다.

 

출판사 리뷰

나무만 보고 산을 보지 못한 당뇨

당뇨는 미국인의 사망 원인 7위를 차지하며, 2003년 통계에 의하면 한국인의 사망원인 4위이기도 하다. 더 무서운 것은 당뇨는 사망원인 1위인 암과도 긴밀한 관계가 있고, 당뇨 유병율은 점점 높아만 가고 있다.

흔히, 당뇨를 생활습관병이라고 한다. 높은 칼로리의 음식을 섭취하고, 운동량은 부족해진 현대인에게 생기는 병이라는 것이다. 나이가 들면 으레 당뇨가 조금은 생기는 것이라며 아예 ‘습관’처럼 받아들이는 사람도 있을 정도다.

당뇨를 생활습관병이라고 부르면서도 당뇨 치료를 생활습관으로 삼는 사람은 거의 없다. 혈당조절에만 신경을 써서, 인슐린 등의 처방을 받는 게 고작이었다. 하지만 『당뇨에 대한 거의 모든 것』의 저자인 게리 눌 박사는 제2형 당뇨는 인슐린이 적어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부적절하게 분비되는 인슐린이 문제라고 이야기한다. 인슐린이 많이 분비되거나 적게 분비되면서 세포가 당을 받아들이는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는 말이다. 이는 단순하게 혈당 조절용 약을 처방 받는 것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전인(holistic) 치유가 필요하다는 말이다.

전인(holistic) 치유란 무엇인가

전인 치유란 당뇨의 증상만을 보고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당뇨 환자 혹은 의심 환자를 미리 진단하고(스스로 진단하는 법이 있고, 당뇨 합병증이 의심되는 충치, 안과 질환에서도 당뇨를 종합적으로 진단하게 하는 법이 있다), 각 환자의 상황과 체질에 맞는 운동과 생활습관, 식습관을 종합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말이다. 생활습관병을 치유하려면 생활습관을 건강하게 바꾸는 것이 최선임에도 습관을 바꾸려는 노력이 그간 의학계에서는 부족했다고 게리 눌 박사는 말한다.

『당뇨에 대한 거의 모든 것』은 책 제목에 맞게, 당뇨의 원인, 합병증, 치료사의 말, 설탕의 위험성, 당뇨에 대해 우리가 잘 모르고 있었던 것들(예를 들자면 유아 때 맞히는 백신이 제1형 당뇨의 위험성을 높인다는 것 등)을 말해준다.

20년 후에 병에 걸릴 것 같다며 병원을 찾는 사람은 없다. 병에 걸리고 나서야 병원을 찾는다. 저자는 당뇨의 치료는 병에 걸린 후가 아니라, 병에 걸릴 것 같은 습관을 가지고 있을 때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지혜를 보여준다.

 

추천사

“게리 눌 박사는 대체 의학을 주장하는 국가의 주요 인물이다.”

-이스트 웨스트 매거진

“지난 40년간 게리 눌은 영양 습관을 적극적으로 개선해야 하고, 건강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개인적 의무가 따른다고 주장하며 사람들을 자극했다.”

-조엘 퍼맨 의사

“노련하고 날카로운 예지력을 보여주는 게리 눌은 21세기 인류를 위한 전인 치료사다.”

-아쇼크 갱가딘 박사, 하베포드 대학 철학과 학장, <세계적 사고를 일깨우며>의 저자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