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 전문의 헤더 틱이 말하는 통증에서 해방되기 ‘통증에 대한 거의 모든 것’ 출간

통증 전문의 헤더 틱이 말하는 통증에서 해방되기 ‘통증에 대한 거의 모든 것’ 출간

『통증에 대한 거의 모든 것』
교보문고: http://goo.gl/8Exz8s
알라딘: http://goo.gl/lajFZw
YES24: http://goo.gl/exkJKj
인터파크: http://goo.gl/AyXtRR

 

통증에 대한 거의 모든 것_입체북

// //

아주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한다. 통증의 종류는 매우 많다. 운동 후 찾아오는 통증도 있고, 다처서 급작스럽게 찾아오는 통증도 있다. 그러나 지금 우리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원인 모를 통증이다. 어깨나 허리에서 느껴지는 참을 수 없는 통증, 알 수 없는 두통 등 통증은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첫 번째 요인이다. 지금까지 현대 의학은 증상 치료에만 몰두했다. 그렇기에 환자의 통증에 대해서는 일면 그리 신경을 안 쓰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다. 병이 나면 당연히 아픈 것이고, 병이 없는 통증은 현대 의학으로는 어쩔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에 초점을 두고 음식, 운동, 약물, 생활습관을 조절하면 통증을 충분히 관리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통증 전문의의 책 <통증에 대한 거의 모든 것>이 처음북스에서 출간되었다.

현대 의학 전문가가 말하는 전체론적 통증 관리

해더 틱 박사는 현대 의학을 전공한 의사다. 그녀가 의대에 재학중인 시절 오른쪽 어깨에 알 수 없는 통증이 시작되었다. 의학을 배우고 있는 본인도 그 원인을 밝히지는 못한 상태에서 우연히 동양의 침술 수업에 참가하게 되었다. 수업에서 실험 대상으로 지원해 나간 그녀는 처음으로 침술 치료를 받았다. 얇은 침 몇 개를 몇 부위에 꽂는 것을 보고 틱 박사는 ‘이게 다야?’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몇 번 치료를 받은 후 통증이 점차 사라졌고, 이때부터 틱 박사는 증상만을 치료하려는 현대 의학에서 다루지 못하는 많은 방법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고, 이후 통증 전문 병원을 차렸다. 그리고 이제 사진이 알아낸 전체론적 치료법을 이 책을 통해 밝힌다.

틱 박사가 제안하는 통증 관리법은 전체론적 관점이다. 통증의 원인이 증상이 일어난 부위에만 관련이 있는 게 아니라, 평소 생활 습관, 운동, 알레르기, 음식 등 삶의 모든 분야에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통증 환자가 가장 싫어하는 말

“통증과 함께 사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이 말은 통증 환자가 매우 싫어하는 말임에도 거의 대부분의 의사가 즐겨 하는 말이다. 틱 박사는 희망적인 태도와 자신의 상태를 인지하는 중심을 잘 잡고 계획을 세우라고 말한다. 전체론적인 관점에서 통증을 관리하고 치유하려면 한 번의 주사로 모든 게 나아지지 않는다. 헬스클럽에 가서 처음 운동을 시작한 사람이 윗몸일으키기 200개를 하지는 못하듯이, 조금씩 통증이 없는 식생활, 운동, 치료법 등으로 옮겨 가야 하는 것이다.

통증은 함께 사는 게 아니라, 관리하는 것이다. 이 책에서 말해주는 여러 가지 이유 중에서 당신의 통증 원인을 찾을 수도 있고, 제안하는 방식으로 치유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이 책은 전체론적 관점에서 건강을 지향한다는 것이다. 신체와 삶의 질, 모두의 건강 말이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