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동안 두발로 누빈, 구석구석 이스탄불

1년 동안 두발로 누빈, 구석구석 이스탄불

한 도시 두 대륙의 보물을 찾다

구석구석 이스탄불_입체북

    

원광우 지음 | 처음북스 펴냄

출간일 2017년 5월 2일 | ISBN 979-11-7022-116-6 03980

값: 14,800원 | 304페이지 | 국판

여행, 에세이

연락처: 070 7018 8812 처음북스 이상모(편집장)

 

이 책은 1년간 이스탄불 구석구석을 두 발로 뒤져 찾아낸 보석 같은 지역 이야기다.

관광지 소개가 아니라 진짜 이스탄불 여행기를 찾는다면 정확히 찾은 것이다.

 

1년 동안 겪은 두 대륙 이야기

이 책의 주인공은 이스탄불이라는 도시다. 로마제국의 수도이기도 했으며 오스만제국의 수도이기도 했던 도시. 아시아와 유럽의 문화가 섞여 독특한 자신만의 문화를 발달시킨 도시. 이슬람 국가지만 세속국가인 나라의 도시.

이렇게 독특한 문화가 잔뜩 숨어 있는 도시의 진면목을 며칠 동안의 여행으로 만나본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 책의 저자는 마침 1년간 이스탄불에서 머물 기회를 잡는다. 회사일로 출장을 간 것이지만, 그 기회를 놓칠 수 없어 틈만 나면 사진기를 둘러메고 이스탄불 구석에 숨어 있는 보석을 찾아보기로 결정한다.

그래서 그는 관광객이 자주 찾는 이스틱랄 거리부터 서민이 주로 사는 아시아해안 주변 지역까지, 또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지만 부자들의 별장과 서민의 휴식처가 나뉘어 있는 아다라르 해안 섬까지, 말 그대로 이스탄불 구석구석을 누비고 다니며 이 책을 썼다.

 

 

지역을 느끼려면 사람을 이해해야 한다

이 책에서 저자가 ‘순수 박물관’을 방문하는 에피소드가 나온다. 순수 박물관을 관광지 정도로 생각하고 본다면 그냥 작은 건물에 일상에서 사용하는 소품이 잔뜩 모여 있는(심지어 담배꽁초까지) 그저 그런 장소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박물관은 노벨상 수상 작가인 오르한 파묵의 소설 『순수 박물관』을 모티브로 삼아 만든 것이다. 소설에 나온 내용을 그대로 재현해 놓은 것을 보며 소설의 감동을 다시 느낄 수 있다.

저자는 순수 박물관을 방문하려고 오르한 파묵의 소설을 읽었다.

 

“사실 박물관의 존재는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 몇 번이고 가보고 싶은 것을 그동안 억지로 참았다 해도 결코 과언이 아니다.”

 

어떤 장소를 이해하려면 그곳에 살고 있는 사람과 그곳의 문화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 그러면 그 아름다움이 눈으로 들어올 것이다. 이 책은 그런 책이다.

 

 

구석구석이스탄불_미리보기

 

저자소개

 

지은이 원광우

부산태생으로 부산대학교 공과대학을 졸업한 후 오랜 기간 현대자동차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했다.

이후 자동차 부품업체에서 일하며 울산과학대학에서 시간 강사를 겸임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전문위원으로도 활동했다.

본 저서는 2016년 국내의 한 자동차 부품사의 터키법인에 근무할 당시 주말마다 혼자서 이스탄불을 여행하며 쓴 기록이다.

 

차례

 

 

프롤로그  007

 

이스틱랄 거리 주변 지역

 

이스틱랄 거리  016

갈라타 타워  026

순수 박물관  031

 

술탄 아흐멧 역사 지구

 

아야소피아와 블루모스크  048

톱카프와 고고학박물관, 모자이크 박물관  059

술탄 아흐멧 광장과 예레바탄사라이, 귤하네 공원  071

그랜드 바자르와 과학기술역사 박물관  080

 

에미뇌뉴 해안 지역

 

갈라타 다리와 예니 자미  097

보스포루스 해협과 이집션 바자르  104

 

아시아 해안 주변 지역

 

카드쾨이에서 위스큐다르까지  118

위스큐다르에서 파티흐 술탄 메흐멧 대교까지  129

카드쾨이 트램길  137

베르레이베이 궁전과 참르자 언덕, 페네르바흐체 공원  145

유럽 해안 주변 지역

 

카바타쉬에서 베벡까지  162

돌마바흐체 궁전  169

현대미술관과 이을드즈 궁전 및 공원  176

루멜리히사르  187

에미르간 공원과 사키프사반치 박물관  195

 

기타 역사지구와 에윱 지역

 

피에르 로티 언덕, 페티예와 카리예 박물관  212

페네르 발랏 지구  223

에윱 술탄 자미와 슐레이마니예 자미  231

테오도시우스 성벽  242

미마르 시난 카페와 시내 자미들, 파노라마 1453 박물관  247

 

아다라르

 

뷔육아다  265

헤이벨리아다  274

크날르아다  284

부르가즈아다  292

 

에필로그  300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