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미얀마 자전거 타고 가봤니?

<네팔 미얀마 자전거 타고 가봤니?>

길에서 고찰하는 색다른 자전거 여행기

 네팔 미얀마_입체북

 

 

김동훈 지음

328 페이지 / 국판(148*210) / 4도

14,800원

초판 1쇄 발행 2017년 8월 25일

ISBN 979-11-7022-124-1 03910

분류: 여행

발행: 처음북스

연락처: T. 070 7018 8812 F. 02 6280 3032 cheombooks@cheom.net 이상모 편집장

 

남들이 쉽게 가보지 못한 곳을 자전거로 가보리라

오기 하나로 출판한 네팔, 미얀마 자전거 여행

평탄한 곳 하나 없는 히말라야의 나라 네팔

마지막 남은 동양의 미지의 나라 미얀마, 그곳을 두 다리만으로 달린다.

그럼으로써 남들은 보지 못한 그 나라의 민낯을 본다.

 

 

출판사 리뷰

 

오로지 오기로 출발한 여행

한참 여행에 미쳐서 이곳저곳 돌아다니다가 그게 독이 되었는지 여행에서 아무 감흥도 없을 때였다. 어떤 사람의 자전거여행 블로그를 보았는데 다시 가슴이 뛰는 느낌을 받았다. 그런다가 그 블로그 주인의 어떤 말이 신경 쓰였다. 자전거 여행이 최고이고 다른 여행은 별 것 없다는 식의 말이었다. 그 블로그 주인은 미국을 자전거여행을 하며 그런 말을 쓴 것이다. 묘한 승부욕이 자극된 저자는 전의를 불태웠다.
“그렇다면 난 미국 말고 다른 곳에 가볼게.”

이렇게 저자는 네팔, 미얀마 자전거여행을 시작했다.

히말라야로 상징되는 네팔은 평평한 길을 만나기 거의 힘들어 일반적인 사람이라면 자전거여행은 꿈도 꾸지 않을 곳이다. 미얀마는 정치 상황이 개선되기 시작한 게 얼마 되지 않아 자전거 타고 캠핑을 하며 여행한다는 것을 쉽게 생각하기 힘들다.

남들이 생각하지 못하는 곳. 그러니까 재밌지! 저자는 자전거 패달을 밟는다.

 

자전거 위에서만 볼 수 있는 진짜 네팔, 미얀마

저자는 네팔에서 자전거를 타고 달리던 중 앞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는 소녀를 발견한다. 그 소녀의 자전거에는 생일 때 쓰는 고깔모자가 실려 있었다.

“어디 가니?”

친척 동생의 생일잔치에 간다는 소녀에게 저자는 자신도 그 잔치에 참여하고 싶다고 말한다.

저자의 말을 정확히 알아듣지 못했지만 소녀는 자신을 따라오라고 말하고, 결국 저자는 생일잔치에 참여해서 따뜻한 대우를 받는다.

미얀마는 법적으로 캠핑이 금지되어 있다(저자도 나중에야 알았다). 그래도 사람들은 어떻게든 저자를 도와준다. 근처 절에 잠자리를 마련해주고, 같이 어울린다. 한마디로 정을 나누어주는 것이다.

저자는 한국에 돌아와서 생각했다. 자신의 이 모든 (성공적인) 여행이 혼자의 힘만으로 된 것이 아니구나, 하고. 자신을 도와준 모든 사람들 덕에 이 여행은 성공적일 수 있었다.

그리고 이런 경험은 자전거를 타지 않았다면 결코 체험할 수 없었던 것이다. 그래서 저자는 생각한다. 이제 그 블로그 주인에게 감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네팔미얀마자전거타고가봤니-미리보기

 

저자소개

지은이: 김동훈

우리나라 사람 대개가 그렇듯, 떠밀려가듯 고등학교를 졸업한 다음에야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어떤 때가 행복한지 깨달았다. 그래서 그것들에 도전하며, 그것들을 행하며 인생을 잡아두고 있다. 그래서 지금도 연극을 하며 가끔은 여행을 다닌다. 아마 한동안은 왕가위를 만나러 홍콩에 살지도 모르겠다.

왜냐면 지금 하고 싶은 그것이기 때문이다.

kei_717@daum.net

 

책 속에서

이게 무슨 정신 나간 망발이었는지, 돌이켜보면 유치하기 짝이 없다. 별것도 아닌 일로, 속이 꽁해서 이상한 다짐까지 하다니. 자기 블로그에다 다른 것 좀 무시하면 안 되나? 저때 난 속이 굉장히 좁았나 보다. 아니 그렇다고 뭐 많이 좁은 것도 아닌데……. 그때는 간만에 여행 느낌이 들어……. 에라이, 나는 속이 좁은 인간이다.

아무튼 이런 말도 안 되는 과정을 거쳐 자전거여행이라는 생각에 불을 지핀 나는, (이 책에 이야기할) 다사다난하던 첫 자전거여행을 마치고, 지금 가끔씩 생각해 본다.

‘만약 그때 그 글을 보지 않았다면 나는 과연 떠날 수 있었을까?’

 

 

비단 여행뿐 아니라 인생에서도 나 자신을 만든 것은 오로지 나혼자만의 노력이었다고 착각했다. 지나온 과거도, 현재의 나도, 그리고 앞으로도 항상 그럴 거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 그런데 아니었다. 주민들의 간단한 도움 없이는 뭘 해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 그들이 도와주지 않는다면 야영도 못하고 초조한 밤길을 달려야 했는데 지금까지 혼자 다 이루었다는 게 말이 되지 않았다. 나는 알게 모르게 모두로부터 도움을 받아 이곳까지 온 것이다.

 

차례

 

 

 

#_0 자전거 여행에 도움이 될 수도 있는 나의 팁_007

 

1부 네팔

 

#_1 네팔 입국_014

#_2 여행과의 첫 만남_019

#_3 여행지 선택_025

#_4 이유와 이해_029

#_5 오직 부족한 물질_035

#_6 여행 직전 소동_041

#_7 뜻밖의 인연_047

#_8 아주머니와 아이들_058

#_9 휴지를 파는 곳_064

#_10 고대하던 포카라에 드디어 왔다_071

#_11 조금은 날아보다_079

#_12 잉의 내조_086

#_13 히말라야 안나푸르나_092

#_14 드러난 안나푸르나_104

#_15 안나푸르나에서 만난 한국인들_111

#_16 가장 높은 호수_118

#_17 틸리초 호수_129

#_18 돌아온 포카라_136

#_19 도로에서의 하룻밤_143

#_20 룸비니로 가다_151

#_21 세계의 사찰들_158

#_22 모기와의 전쟁_165

#_23 꿈같은 만남_170

#_24 안전한 네팔_177

#_25 네팔의 소소한 이야기_183

 

 

2부 미얀마

 

#_26 비자로 골치를 썩다_196

#_27 미얀마로 가다_202

#_28 실제와 다른 허상_206

#_29 가늠할 수 없는 깊이_213

#_30 예상불가 미얀마_219

#_31 미얀마의 절, 그리고 불교_228

#_32 개떼들과 춤을_235

#_33 어설프기만 했던 시작_245

#_34 네피도_249

#_35 숲은 친절하지 않았다_256

#_36 위대한 하늘_262

#_37 어쩌다 촬영_268

#_38 누구도 모르는 위험한 곳, 바로 파출소_278

#_39 미얀마의 소소한 이야기_282

#_40 뒤통수의 추억_291

#_41 천년의 땅, 바간_297

#_42 곡테익철교와 불안한 미얀마_307

#_43 자이토에서의 감시_313

#_44 마지막 이야기_323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