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영웅 안중근

보도용 안중근 표지(입체)

 

글 나인수, 그림 김희남

100 페이지/ 신국판(152*222)

11,000원

초판 1쇄 발행 2019년 3월 1일

ISBN 979-11-7022-172-2  77910

발행: 처음북스

 

 

출판사 리뷰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다시 돌아보는 우리의 역사

“너희들이 아무리 우리의 민족혼을 더럽히려 해도 한민족은 고통의 시간을 이겨낸 뒤 반드시 이 땅 위에서 온 세상에 그 위대함을 알릴 것이다!”

 

우리를 지탱하는 뿌리인 역사. 하지만 우리는 우리나라의 슬픈 역사를 줄곧 외면해 왔습니다.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우리의 역사를 다시금 돌아보려 합니다.

그 일환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안중근 장군의 이야기와 다양한 우리 역사를 동화로 풀어냈습니다

 

수많은 민중과 독립운동가들이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던 3.1운동과 국외에서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힘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이 어느덧 100주년을 맞았습니다. 지난 100년간 우리나라는 일제의 손아귀에서 벗어나 민주주의 국가로 빠르게 발전해 이제는 세계의 중심에 우뚝 섰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100년간 수없이 많은 고통의 역사 또한 겪었습니다. 무자비한 고문과 심문에 스러져간 독립운동가들, 해방된 지 얼마 되지 않아 두 갈래로 갈라진 한반도, 그 위에서 일어난 동족상잔의 비극 6.25전쟁, 실패로 돌아간 친일파 청산, 나라를 제멋대로 손에 쥐고 흔든 독재 정권…….

이런 역사를 바라보는 것은 고통스럽습니다. 하지만 이런 아픔의 역사도 멋지거나 긍정적인 역사만큼이나 큰 의미가 있습니다. 이제는 우리의 역사를 외면하지 말아야 합니다. 더 많이 알고 더 많이 기억해야 합니다.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만큼 우리의 역사를 되새기기 좋은 때는 없을 것입니다. 『우리의 영웅 안중근』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슬프지만 찬란한 대한민국의 역사를 다시금 돌아볼 수 있도록 1부에 안중근 장군을 주인공으로 한 재미있는 동화를 실었습니다. 그리고 2부에는 안중근 장군의 사상과 의지가 담겨있는 유묵을 원문으로 담고, 쉽게 기억하고 익힐 수 있도록 각 한자를 예시를 들어 풀이했습니다. 이 책을 통해 아이들과 청소년들은 안중근 장군의 의지를 이어받아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저자 소개

글: 나인수

독립운동가이자 역사학자인 단재 신채호 선생은 “역사를 잊 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말씀을 남겼습니다. 그럼에도 오늘날 대한민국은 아이언맨, 토르는 알아도 안중근, 윤봉길이 누구인지는 잘 모르는 나라가 되어 버렸습니다. 어쩌면 청산하지 못한 아픈 과거를 차마 돌아보기 힘들어 외면했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의 아이들이 과거를 돌아보며 속상해하기보다는 마땅히 기리고 다시 주목받아야 할 영웅들에게 관심을 갖는 편이 대한민국의 미래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리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존경하는 안중근 장군을 주인공으로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또 특기인 한자 학습법을 살려 아이들이 안중근 장군의 유묵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했습니다.

 

책을 통해 잘 알려지지 않은 안중근 장군의 이야기와 인간 안중근이 대한민국에 널리 알려지기를 바랍니다.

 

그림: 김희남

김희남 선생님은 조선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였습니다.

어린이에 대한 관심과 책을 좋아하여 어린이 책에도 그림을 그리게 되었습니다.

또한 지역 문화와 봉사 활동에도 관심이 많아 벽화 기획, 미술 프로그램 기획자, 미술 심리치료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서양화 개인전 및 단체전에 다수 참여하였으며, 지금은 서양화 작가, 캘리그래퍼, 미술 심리치료, 광주 문화초등학교 방과 후 강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참여한 작품으로 《어린이세계명작동화》가 있습니다.

 

 

책 속에서

안중근 장군은 자신의 방을 향해 다가오는 그 소리가 이 세상의 것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만약 그렇더라도 달라질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안중근 장군은 침착하게 발자국 소리의 주인공이 나타나기를 기다렸습니다.

마침내 방문이 저절로 열리고 일본군 장교 옷을 입은 남자 유령이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유령은 음산하고 기괴한 빛을 뿜어내며 웃는 것인지, 우는 것인지 아니면 화를 내는 것인지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안중근 장군을 바라보았습니다.

 

“임진왜란으로부터 300여 년이 흘렀지만 무엇 하나 나아지지 않았다. 이 나라는 너와 네 가족을 위해 그 어떤 보답도 하지 않을 것이다. 조국을 향한 네 짝사랑은 반드시 비극으로 끝날 것이다.”

“그 어떤 대가도 바라지 않는다. 너 역시 군인이라면 나라를 위해 온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임을 모를 리가 없을 텐데(爲國獻身 軍人本分 | 위국헌신 군인본분)?”

 

 

차례

 

1…  우리의 영웅 안중근

  1. 꼬레아 우라! 〮 12
  2. 초대받지 않은 손님: 조선의 과거 〮 13
  3. 열강의 표적: 조선의 현재 〮 24
  4. 잘못 채운 첫 단추 〮 27
  5. 토마스 밸런타인데이 〮 34
  6. 바뀔 수 있는 미래 〮 42

 

2…  한자 공부

안중근 장군의 유묵과 함께하는 漢字 공부 〮 49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